본문 바로가기

최종편집일 2021-10-14 23:25

  • 뉴스 > 기관/단체

속초해경, 추석 연휴 해양안전 종합대책 추진

9월13일~22일, 동해안 관광객 증가 대비 안전대책 강화

기사입력 2021-09-14 05:55

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
0

(속초=김광수 기자)속초해양경찰서(서장 박승규)는 추석 안전하고 즐거운 추석명절을 위해 내일부터(13) 22일까지 10일간을 추석 연휴 해양 안전관리 특별대응기간으로 정해 해양안전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.

 

주요 추진내용으로는 해양사고 예방 및 긴급대응태세 확립 연안 해역 및 수상레저, 다중이용선박 안전관리 해상경비 강화 민생침해 해양범죄 단속 해양오염사고 대응 및 예방 등 5개 분야다.

 

속초해양경찰서는 5일간의 긴 추석연휴로 동해안을 찾는 관광객과 소규모 가족단위 여행객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해양사고 대비 즉응태세 유지를 위해 경비함정 증가배치 등 촘촘한 안전관리를 추진할 방침이다.

 

특히, 해양사고 예방을 위해 이용객 증가가 예상되는 낚시어선, 도선 등 다중이용선박을 대상으로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, 포구 및 해변, 갯바위 등 순찰을 강화해 긴급 상황에 대비할 계획이다.

 

또한, 추석 명절용품 수요 증가를 노린 동해안 3대 고질적인 불법조업(대게 불법조업, 오징업 불법 공조조업, 고래 불법포획), 수산물 원산지 거짓 표시, 야간 마을어장 등 침입 절도, 인권침해 등 안전민생침해에 대한 일제 단속도 병행한다.

수입 수산물 불법유통범죄 및 해상 밀입국밀수 등 국제범죄 예방을 위해 9월 한 달 동안 관세청, 식품의약품안전처, 국립수산물품질과학원 등과 해육상에서 합동 단속도 실시한다.

 

뿐만 아니라 동해 북방한계선(NLL)과 조업자제해역에서 조업하는 우리 어선의 월선과 피랍 예방을 위해 해당지역 순찰 및 안전지도를 강화한다.

 

기름유해액체물질 저장소 등 위험시설에 대한 예방 점검과 해양오염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해역을 중심으로 예방순찰을 강화하고, 관계기관과 협력을 통해 해양오염사고에 대비할 방침이다.

 

속초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추석연휴 기간 중 국민안전을 최우선의 목표로 해양사고 예방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.”면서 국민들도 바다날씨가 나쁠 때는 해안가 출입을 자제하고,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을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.


실시간 뉴스, 강원도민과 함께 만드는 언론

강원인터넷신문은 한국지역인터넷언론협회 회원사입니다.

ⓒ 강원인터넷신문 (gwinews.asia)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
기사제보/광고문의/취재요청T.553-2800 (knn2800@hanmail.net)

독자 여러분의 의견을 댓글로 올려 주세요. (비실명제)

강원인터넷신문 (abcseoul@empal.com)

댓글0

0/500